인천시, 신포지하공공보도 연장사업 국제설계공모 본격 착수
상태바
인천시, 신포지하공공보도 연장사업 국제설계공모 본격 착수
  • 김유리 기자
  • 승인 2020.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의 신포지하공공보도 연장사업 국제설계공모가 본격 착수된다.

20일 시에 따르면 개항창조도시재생사업에 포함된 신포지하공공보도 연장사업에서 단순한 지하보도가 아닌 새로운 차원의 지하공간을 조성하기 위해 21일부터 국제설계공모를 추진한다. 국내·외 우수 설계자가 다수 참여할 수 있도록 본격 홍보에 나설 계획이다. 올해 안에 당선작을 발표하고 내년 상반기 실시설계를 거쳐 하반기 착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사업은 길이 330m(답동사거리~신포역)의 규모로 동인천역- 신포역 간 안전하고 편리한 보행환경을 제공하는 내용이다. 총 사업비 250억 원을 들여 원도심 내 부족한 생활SOC(주민편의시설)를 도입하기 위해 시작됐다.

지난 2017년 고시된 이후 2019년 건설방향 정책연구와 2020년 타당성조사를 거쳐 지난 3월 지방재정투자심사를 통과와 함께 사업추진이 최종 확정됐다. 이후 설계비 17억 원을 확보해 7월 국제설계공모 관리용역을 발주하면서 사업추진이 가시화 됐다.

시는 사업추진 과정에서 설문조사 등을 통해 도서관과 생활문화센터, 관광편의 시설 도입 등이 구체화 됐다. 또한 지난해 문체부 생활SOC 복합화사업에 선정돼 국비 26억 원을 확보했다.

이종선 시 도시재생건설국장은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설계자분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면서 "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재생사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kyr@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