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로봇교육 강화 ‘AI융복합인재’ 양성 본격화
상태바
오산시, 로봇교육 강화 ‘AI융복합인재’ 양성 본격화
  • 최승세 기자
  • 승인 2020.09.21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 기반 AI스마트도시’를 추진하는 오산시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AI 기반 융·복합 인재 양성에 본격 착수했다. 

시는 지난 18일 학교법인 광운학원, iMBC캠퍼스, 한국안전경영연구원㈜과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필요한 인재 양성이라는 공동의 목표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AI 스마트 미래도시를 지향하는 시와 ICT를 기반으로 로봇·AI 관련 인프라가 풍부한 학교법인 광운학원, iMBC캠퍼스, 한국안전경영연구원은 핵심 인재 양성을 위해 상호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협력사항은 ▶ICT 융·복합 관련 인재 양성을 위한 공동 과제 추진 ▶로봇·AI 교육사업 활용 및 추진사업 협력  ▶오산메이커교육센터 교육 콘텐츠 개발 ▶평생교육 온라인 플랫폼 및 콘텐츠 활용 협력 ▶오산시 스마트시티통합운영센터 프로그램 활용 및 개발 ▶한국안전경영연구원 사이버 교육 ▶양성된 인재의 취업 연계 활성화 등이다.

특히 광운학원은 SW교육(AI교육 시범 운영) 선도 학교로 지정된 오산 세교고 등에 코딩교육이 가능한 로봇 키트 40대와 휴머노이드 로봇 40대, 총 80대의 로봇을 기증하고 학사과정에 광운대 로봇학부와 연계한 교육과정을 반영해 나가기로 했다.

대한민국 대표 교육 콘텐츠 전문기업인 iMBC캠퍼스는 자체 보유한 다양한 온라인 교육 콘텐츠를 오산시민에게 최적화된 방식으로 보급하기로 했으며, 한국안전경영연구원과는 CCTV 관제사 등 안전과 재난에 특화된 사이버 교육 콘텐츠를 직무교육 등에 접목할 계획이다.

시는 지난 10년간 교육도시 추진 과정에서의 공교육 혁신과 도시 전 공간의 캠퍼스화라는 평생교육 혁신을 통해 얻어진 노하우, 최첨단 ICT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시티통합운영센터의 인적·물적 인프라를 학교법인 광운학원 산하 초·중·고·대학교와 공유해 더욱 심화된 발전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곽상욱 시장은 "교육도시 오산의 미래는 엄청난 변화를 몰고 올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는 미래 인재를 어떻게 성공적으로 육성하는가에 달려 있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오산시는 광운학원의 첨단 AI·로봇 교육과정을 도입하고, iMBC캠퍼스와 한국안전경영연구원과는 온라인 교육 플랫폼과 안전 콘텐츠를 상호 협력·활용함으로써 미래 인재 양성과 스마트 미래도시 기반을 닦아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산=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