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종에 공공 종합병원 유치 필요
상태바
영종에 공공 종합병원 유치 필요
경제청 "감염병시설·생활치료센터 갖춘 국립의료기관이 타당"
  • 인치동 기자
  • 승인 2020.09.21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영종국제도시에 권역감염병 전문병원과 생활치료센터 등을 갖춘 공공종합병원이 건립돼야 한다는 용역 결과가 나왔다.

㈜미래병원경영컨설팅은 지난 18일 송도국제도시 G타워에서 열린 ‘영종국제도시 종합병원 건립 최적화 방안 마련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및 온라인 주민설명회에서 이 같은 방안을 제시했다.

㈜미래병원경영컨설팅은 올해 3월부터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의 용역 의뢰를 받아 과업을 수행해 왔다.

용역사 측은 최종보고회를 통해 영종 주민을 위한 국가 필수 진료와 응급의료체계 구축, 대형 항공기 사고 및 일평균 유동인구 20만~50만 명의 긴급 의료를 위해 국립종합병원 형태의 의료기관 건립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응급 등 필수 의료를 담당할 종합병원(308병상)과 해외 입국 초기 감염 대응을 위한 권역감염병 전문병원(36병상), 평상시에는 연수원과 게스트하우스 등으로 운영되다 감염병 발생 시 격리시설 등으로 활용할 수 있는 생활치료센터(350실) 건립 등이 제시됐다.

사업비는 종합병원의 경우 용지보상비(833억 원)를 포함해 2천316억 원으로 추산했다. 권역감염병 전문병원은 769억 원(용지보상비 277억 원 포함), 민간 투자가 가능한 생활치료센터는 789억 원의 용지보상비 등 1천770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다.

용역사는 200병상의 민간병원을 지을 경우 건축비 540억 원, 의료장비(토지비용 제외) 160억 원, 의료정보 100억 원 등 총 880억 원의 사업비가 들어갈 것으로 추정되나 경제성이 없고 5년간 누적 적자가 95억 원에 달해 병원 운영이 힘들 것이라고 예상했다. 반면 종합병원과 권역감염병 전문병원, 생활치료센터를 동시에 추진할 경우 경제성(B/C 0.95)과 지역개발 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미래병원경영컨설팅은 영종 종합병원이 인천국제공항의 국제 위상을 높이고 국가 브랜드 가치 상승에 기여하기 위해 다부처 거버넌스 구축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와 함께 정책 실행 방안으로 공공종합병원 건립 시 중앙정부가 중심이 돼야 하고, 병원 의료계획에 인천국제공항의 특수성이 반영돼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여기에 공공종합병원 운영은 공신력 있는 대형 병원이 하고, 민간종합병원 유치를 위해 정책적인 특단의 인센티브가 제공돼야 한다고 했다.

현재 영종하늘도시 ME블록(중구 운남동 1606-3·4 일원 10만5천139㎡)과 미단시티 MC블록(중구 운북동 1280-1 일원 3만9천712.8㎡)이 의료부지로 지정돼 있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이번 용역 결과에서 나온 영종국제도시 내 종합병원 유치를 위해선 무엇보다 정부 부처와 유관기관과의 협조가 절실하다"며 "국립종합병원뿐만 아니라 민간의료기관에서 요구하는 인센티브 방안 등에 대해서도 폭넓게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인치동 기자 airi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