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판 짜는 현덕지구 18개 업체 참여 의사
상태바
새 판 짜는 현덕지구 18개 업체 참여 의사
황해청, 참가의향서 접수 결과 도시공사 등 민관합동개발 방식 오는 12월께 우선협상대상 선정
  • 김영호 기자
  • 승인 2020.09.21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은 지난 16일 평택 현덕지구 민간사업자 참가의향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금융사 2곳, 건설사 6곳, 시행사 10곳 등 총 18개 업체가 참가의향서를 제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들 업체는 오는 11월 27일까지 컨소시엄을 구성해 사업계획서를 제출해야 하며, 황해청은 이를 평가해 12월께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황해청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침체에도 많은 기업이 관심을 보였다"며 "사업 수행 능력과 사업 제안 내용을 면밀히 검증해 현덕지구 개발사업이 조기 정상화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현덕지구 개발사업은 애초 민자개발에서 민관합동개발 방식으로 전환됐다.

2014년 1월 현덕지구 개발사업시행자로 지정받은 대한민국중국성개발은 231만6천㎡에 중국 자본을 유치, 전 세계 55개 차이나타운을 모두 합친 것보다 큰 중화권 친화 도시를 조성하겠다며 2016년 6월 실시계획 승인을 받았다.

그러나 경기도는 이재명 지사 취임 직후 특별감사를 거쳐 2018년 8월 실시계획 승인 조건 미이행 등을 이유로 사업시행자 지정을 취소했다. 이에 중국성개발은 2018년 10월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을 상대로 ‘사업시행자 지정 취소처분 취소 소송’을 제기했으나 1심과 2심에서 모두 패소했다. 현재 대법원 상고심이 진행 중이다.

현재 도는 현덕지구를 경기주택도시공사(30%+1주)와 평택도시공사(20%)가 참여해 민간사업자(50%-1주)와 지분을 나눠 갖는 방식으로 공동 개발 추진 중이다. 특히 이 지사의 공약인 ‘개발이익 도민환원제’를 적용해 사업에서 발생하는 개발이익을 기반시설 재투자 등으로 지역주민에게 돌려줄 계획이다.

김영호 기자 ky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