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9·19 남북 합의는 반드시 이행돼야"
상태바
문 대통령, "9·19 남북 합의는 반드시 이행돼야"
  • 강봉석 기자
  • 승인 2020.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9·19 남북합의는 반드시 이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인 지난 19일 SNS에 글을 올려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을 맞아 남북의 시계가 다시 돌아가길 바라는 소회가 가득하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시간을 되돌려 본다"며 "분단 후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처음 북녘 동포들 앞에서 연설했고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함께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의 한반도를 선언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군사 분야에서 구체적이고 실천적 합의를 이뤘고 판문점 비무장화와 화살고지 유해발굴로 이어지며 이후 남북 간 무력충돌은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매우 소중한 진전"이라며 "평화를 바라는 국민들의 소망과 국제사회의 지지가 없었다면 불가능했던 일들"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그 감격은 생생하건만 시계가 멈췄다"며 "합의가 빠르게 이행되지 못한 것은 대내외적 제약을 넘어서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록 멈춰섰지만, 평화에 대한 우리의 의지는 확고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역사에서 그저 지나가는 일은 없고, 한 번 뿌려진 씨앗은 언제 어떤 형태로든 반드시 열매를 맺는 법"이라며 "평양 경기장에서, 판문점에서 심은 씨앗을 아름드리 나무로 키워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오는 23일 화상으로 진행되는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북한을 향한 메시지를 발신할 것으로 점쳐지면서 남북관계가 소강국면에 머물고 있는 가운데 어떤 제안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