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 핑크’ 버리면 안돼! 국민의힘 당색 놓고 내홍
상태바
‘해피 핑크’ 버리면 안돼! 국민의힘 당색 놓고 내홍
  • 박태영 기자
  • 승인 2020.09.21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이 새 당색 발표를 앞두고 진통을 겪고 있다.

김수민 홍보본부장은 20일 예정했던 당 공식 색상 관련 브리핑을 취소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기자단 공지를 통해 "추가 여론수렴과 조율 과정을 거쳐 월요일 비상대책위 회의 후 발표하겠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21일 비대위 회의에서 내부 의견수렴을 마친 뒤 당 색과 로고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의원들 사이에서 현재 당색인 ‘해피핑크’를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과 ‘빨강·노랑·파랑’ 3색 혼용으로 바꾸자는 의견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피핑크’ 유지를 원하는 의원들은 "나를 당선시켜 준 ‘고마운 색’"이라는 이유를 들었다.

지난 2월 미래통합당 출범 때부터 이제야 자리 잡은 핑크색을 7개월 만에 바꾸는 것이 시기상조라는 주장도 있다.

빨강·노랑·파랑 3색 혼용을 택한 의원들은 ‘당의 변화와 혁신’에 의미를 뒀다.

핑크를 유지할 경우 ‘도로 통합당’이 될 것이라는 주장도 있다.

당 일각에서는 대안으로 노란색 방안도 나왔고, 또 노란색에 흰색 바탕을 넣는 안도 제안된으로 알려졌다.

한 국민의힘 비대위원은 "원내에서 노란색을 사용하는 게 어색하다는 의견이 있었다. 빨강과 파랑은 과거 당에서 사용해서 익숙한데 노란색은 한 번도 사용하지 않아서 익숙하지 않은 것 같다"며 "다만 전문가적 시각에서는 디자인적 요소를 고려했을 때 노란색이 좋다고 해서 비대위원들은 거기에 동조하는 의견이 있었다"고 말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