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한부모가족복지지설 변화 논할 때
상태바
인천 한부모가족복지지설 변화 논할 때
주거형태 다양화·사회적 편견 탓 입소율 25% 등 저조… 일부 폐쇄
복지사 상주 자녀들 돌봄 가능해 거주 환경 개선·홍보 활성화 필요
  • 홍봄 기자
  • 승인 2020.09.21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 = 연합뉴스
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 = 연합뉴스

인천지역 한부모가족의 자립을 지원하는 한부모가족복지시설의 입소율이 저조해 대책 마련이 요구된다.

20일 인천시와 각 기초자치단체 등에 따르면 미추홀구 3곳, 연수구 2곳, 중구·남동·부평·서구 각 1곳 등 총 9곳의 한부모가족복지시설의 현재 입소율은 정원 대비 60% 수준이다.

시설이 가장 많은 미추홀구의 경우 모자시설은 정원의 50%, 일시보호시설은 정원 24명 중 25%가량만 입소한 상태다. 서구의 모자시설에는 정원 12가구 중 4가구가 생활한다.

이렇듯 입소율이 저조한 이유로는 영구임대주택·행복주택 등 주거복지 형태가 다양해진데다, 시설에 대한 사회적 편견 등이 꼽힌다. 일부 시설은 위치나 거주환경이 좋지 않아 입소율이 낮다. 또 시설 거주 도중 기준 중위소득 52%(2인 기준 155만 원) 이상의 수입이 발생하면 퇴소해야 하는 점도 입소의 어려움으로 작용하고 있다.

시와 기초단체가 홈페이지, 행정복지센터 등을 통해 안내하는 방식만으로는 홍보가 부족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홍보가 부족한 원인도 있다. 남동구의 부자보호시설은 지난 3년간 정원 20가구 중 30%가량이 채워지지 않았으나 직접 7개 기초자치단체를 찾아가 홍보안내문 배포를 요청하면서 현재 17가구가 입소했고, 나머지 3가구도 입소 예약이 된 상태다.

특히 한부모가족복지시설의 낮은 입소율은 시설 폐지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어 개선이 시급하다. 미추홀구의 부자시설이 폐지된 데 이어 현재 서구의 모자시설이 폐지될 예정이다.

폐지 대신 시설을 운영할 다른 법인을 찾을 수도 있지만 시설이 있는 다른 지역에도 정원을 채우지 못하다 보니 여의치가 않다. 제도 개선 없이는 결국 남은 시설들도 운영이 어려워져 복지 공백이 발생할 것이라는 지적이다.

홍진규 한부모가족복지시설협회 인천지회장은 "시설의 역할은 복지사가 상주하면서 돌봄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기 때문에 라면형제 같이 방임되는 아이들을 케어할 수 있다"며 "자립을 위한 시설인 만큼 입소자가 부채를 갚고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생활거주기간을 기본 3년은 보장해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입소율을 높이기 위해 궁극적으로는 한부모가족의 수요에 맞게 시설을 변화시킬 필요성도 제기된다.

장희정 한부모가족회 한가지 공동대표는 "여유 있는 공간과 투명한 운영, 시설과 입소자들의 관계, 위치나 외관적인 모습 등 결국에는 시설 환경이 좋아야 한다"며 "이런 환경을 갖춘 곳들이 입소율 때문에 폐지되는 일이 없으려면 평가가 좋지 않은 곳들을 폐지하고, 흡수할 수 있는 곳에서 운영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