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kt 내야 권동진이 수호, 포수 택한 SK 조형우 품었다
상태바
미래 kt 내야 권동진이 수호, 포수 택한 SK 조형우 품었다
KBO 2차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 연합
  • 승인 2020.09.22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10개 구단 관계자만 참석한 가운데 2021 KBO 2차 신인 드래프트가 비대면으로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10개 구단 관계자만 참석한 가운데 2021 KBO 2차 신인 드래프트가 비대면으로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강릉고 좌완 에이스 투수 김진욱(19)이 전체 1순위로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유니폼을 입었다.

김진욱은 21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10개 구단 관계자만 참석한 가운데 열린 2021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롯데의 지명을 받았다.

1순위 지명권을 가진 롯데 구단의 스카우트는 화상으로 강릉고 투수 김진욱을 지명한다고 발표했다.

김진욱은 올해 제54회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에서 강릉고의 창단 첫 전국대회 우승을 이끌고 최우수선수(MVP)와 우수투수상을 받으며 특급 유망주로 기대를 받았다.

올해 드래프트에는 고교 졸업 예정자 856명, 대학 졸업 예정자 269명, 해외 아마추어 및 프로 출신을 포함한 기타 선수 8명 등 총 1천133명이 참가했다.

지명 순서는 지난해 팀 순위의 역순인 롯데-한화 이글스-삼성 라이온즈-KIA 타이거즈-kt 위즈-NC 다이노스-LG 트윈스-SK 와이번스-키움 히어로즈-두산 베어스 순이다.

1라운드에서는 김진욱을 비롯한 투수(5명)와 내야수(4명)가 강세를 보였다.

전체 2순위 지명권을 보유한 한화는 유신고 좌완 투수 김기중을, 3순위 삼성은 대전고 투수 이재희를 지명했다. KIA는 고려대 투수 박건우를 선택했다.

kt와 NC, LG는 나란히 내야수인 권동진(원광대), 김주원(유신고), 이영빈(세광고)을 1라운드 지명 선수로 뽑았다.

SK는 포수 조형우(광주제일고)를 지명했고 키움은 내야수 김휘집(신일고), 두산은 투수 김동주(선린인터넷고)를 가장 먼저 호명했다.

2라운드에서는 롯데가 전체 11순위로 내야수 나승엽(덕수고)을 지명했다. 나승엽은 미국 메이저리그의 한 구단과 계약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계약이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일단 롯데의 선택을 받았다.

한화는 2라운드에서 내야수 송호정(서울고)을 뽑았고 삼성, KIA, kt, NC, LG는 모두 투수인 홍무원(경기고), 장민기(마산용마고), 한차현(성균관대), 이용준(서울디자인고), 김진수(중앙대)를 선택했다.

SK는 2라운드에서 내야수 고명준(세광고)을, 키움과 두산은 투수 김준형(성남고), 최승용(소래고)을 지명했다.

김기태 전 KIA 감독의 아들로 눈길을 끈 외야수 김건형(미국 보이시주립대)은 8라운드 75순위로 kt에 지명돼 프로야구 2세 선수의 길을 걷게 됐다.

신인 드래프트에서 대졸 선수를 1명 이상 선발해야 하는 규정상 kt, LG, SK, 키움은 대졸 선수를 3명씩 선발했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