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시장 상품도 ‘앱’으로 주문하고 배달 받는다
상태바
전통시장 상품도 ‘앱’으로 주문하고 배달 받는다
수원시 ‘온택트 스마트 장터 플랫폼’ 구축… 구매탄시장에 시범 적용
채팅 기능으로 판매-소비자 소통… 비대면 비즈니스 모델로 새 활로
  • 김강우 기자
  • 승인 2020.09.22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는 올 연말까지 ‘온택트 스마트 장터 플랫폼’을 구축, 구매탄시장에 시범 적용하고 내년부터 앱과 키오스크 등을 활용한 장보기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21일 밝혔다.

서비스의 핵심은 소상공인 활성화를 위한 클라우드 기반의 비대면 O4O(Online For Offline) 스마트 장터다.

스마트 장터 서비스는 소비자가 모바일 앱이나 키오스크를 통해 전통시장에서 소상공인이 판매 중인 상품을 주문한 뒤 상품을 가지러 가거나 배달받는 방식으로 개발된다. 또 판매 후기 작성과 평점 부여 등으로 다른 소비자들이 마케팅 정보를 쉽게 볼 수 있도록 하고, 실시간 채팅 기능으로 직접 소통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구현할 예정이다.

즉, 동네를 기반으로 전통시장 소상공인과 소비자가 직접 소통하며 상품을 거래해 코로나19 이후 매출 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에게 온택트 방식으로 활로를 찾아주는 것이다. 배달앱과 직거래앱의 장점을 활용해 전통시장 상품을 손쉽게 이용할 수 있게 되는 셈이다.

이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2020 공공부문 클라우드 플래그십 프로젝트’라는 명칭의 디지털 뉴딜 공모사업에 선정돼 실행된다. ㈜엘토브가 주관해 소상공인을 위한 온택트 스마트 장터 플랫폼을 개발하고, 시는 구매탄시장 상인들과의 협업으로 이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 16일 시 관계자들과 구매탄시장 상인회 임원진이 킥오프 회의를 진행했다.

시는 스마트 장터 서비스를 구매탄시장에 시범 적용한 뒤 향후 더 많은 전통시장이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대하고, 추후 공공 배달서비스와 연계할 수 있도록 준비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 기술인 클라우드 기반으로 제공되는 이 서비스는 확산이 용이해 전통시장 비대면 비즈니스 모델로 효과적"이라며 "오프라인을 위한 온라인 서비스가 어려움에 처한 전통시장 소상공인에게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강우 기자 kkw@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