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실 CCTV 설치는 의료인-환자 신뢰 높이는 길"
상태바
"수술실 CCTV 설치는 의료인-환자 신뢰 높이는 길"
권칠승 의원, 설치 의무화 강조 보건복지부 현황 전수조사 결과 의료기관 중 14%만 내부에 갖춰
  • 조흥복 기자
  • 승인 2020.09.22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의료기관 수술실 내부 CCTV 설치율이 14%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수술실 내부가 아닌 출입구에 CCTV를 설치한 의료기관은 60.8%였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권칠승(화성병·사진)의원이 21일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의료기관 CCTV 설치현황 전수조사’ 결과에 따르면 조사에 응한 의료기관 1천722개소 중 14%인 242개소만 수술실 내부에 CCTV를 설치하고 있었다.

설치 목적으로는 ‘출입자 관리(35.4%)’와 ‘시설 관리(범죄·시설안전 및 화재 예방, 32.5%)’가 대다수로 ‘분쟁 대응(9.1%)’과 ‘환자 요청 시 제공(4.5%)’이라 답한 비율은 낮았다.

권 의원은 "수술실 CCTV 설치에 대한 국민의 열망과 공감대가 높은데도 불구하고 의료기관의 설치 현황과 향후 설치 의향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수술실 CCTV 설치 의무화는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보장하는 동시에 의료인의 명예가 실추되지 않게 하고, 의료인과 환자 간 신뢰를 높이는 방안"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