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시민 휴식공간 ‘공개공지’ 163곳 관리실태 점검
상태바
성남시, 시민 휴식공간 ‘공개공지’ 163곳 관리실태 점검
  • 이강철 기자
  • 승인 2020.09.23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가 10월 8일까지 시민 휴식공간인 163곳 건축물 공개공지의 관리 실태를 점검한다.

공개공지는 건축법에 따라 바닥면적의 합계가 5천㎡ 이상인 문화·집회·판매·업무·숙박·종교시설 등의 부지에 대지면적 5~10% 범위로 조성해야 하는 시민 개방용 휴식공간이다.

시는 해당 건축물 관리자가 1차 자체 점검한 결과를 바탕으로 6개 조 18명의 점검반을 투입해 공개공지가 도심 속 작은 쉼터 기능을 제대로 하고 있는지를 살핀다. 공개공지 출입을 막는 울타리·담장 등의 설치 여부, 일정 공간을 점유한 영업이나 물건 적치 행위, 조경·퍼걸러·의자 등 편의시설의 유지·관리 상태 등을 점검한다.

점검 결과 경중에 따라 즉시 시정, 재정비 명령, 이행강제금 부과 등의 조치를 한다.

시는 공개공지를 연 1회 정기 점검해 시민을 위한 열린 공간을 관리하고 쾌적한 도시환경을 만들어 나간다는 방침이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