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 내장형 동물등록 반려견 보험 가입 지원 사업 1년간 시범 운영
상태바
과천시, 내장형 동물등록 반려견 보험 가입 지원 사업 1년간 시범 운영
  • 이창현 기자
  • 승인 2020.09.23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천시는 내장형(마이크로칩) 동물등록제도의 정착을 유도하고 개 물림 피해자에게 신속한 치료를 지원하기 위한 ‘반려견 보험 가입 지원사업’을 내년 9월까지 1년간 시범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반려견 보험 가입 지원사업은 시가 보험사와 계약하고 비용을 부담해 반려견의 상해치료비 및 배상책임에 대해 보험금을 지급하는 제도다. 별도의 가입 신청은 필요하지 않으며, 시민이 소유한 반려견 중 9월 8일 이전 내장형 동물등록이 완료된 615마리에 자동으로 2021년 9월 7일까지 반려견 보험이 적용된다. 

9월 8일부터 12월 31일 사이 관내 동물병원에서 내장형 동물등록을 하는 신규 반려견 85마리에 대해서는 선착순으로 보험을 적용할 계획이다. 보험 적용 기간은 동물등록일로부터 1년이다. 

등록 반려견의 상해가 발생해 부담한 치료비에 대해 1사고당 100만 원 한도, 연간 1마리당 300만 원 한도 내에서 보장되며 반려견의 행위에 기인하는 우연한 사고로 타인 또는 타인의 반려견에 손해를 입혀 배상책임을 해야 하는 경우에는 1사고당 1천만 원 한도에서 보장된다.

보상 항목에 명시된 사유가 발생할 경우 증빙서류를 준비해 보험사에 직접 청구하면 된다.

김계균 공원농림과장은 "시범 운영기간 사업의 실효성을 검토하고 시민들의 의견을 들어 추후 운영 여부를 검토하겠다"며 "사람과 동물이 건강하고 안전하게 공존하는 행복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과천=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