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철 의원, 경기북도 신설 논의 33년만에 첫 ‘입법공청회’ 개최 의결
상태바
김민철 의원, 경기북도 신설 논의 33년만에 첫 ‘입법공청회’ 개최 의결
  • 신기호 기자
  • 승인 2020.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북도’ 신설이 논의된지 33년만에 처음으로 ‘경기북도 설치법안’이 국회에서 본격적으로 다뤄진다.

22일 더불어민주당 김민철(사진·의정부을) 의원에 따르면 지난 21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법안심사 제1 소위원회에서 경기북도 설치 관련 입법 공청회를 의결했다.

앞서 지난 6월 김 의원은  ‘경기북도 설치 등에 관한 법률안’을 대표 발의한 바 있다. 경기남부에 지역구를 둔 15명을 포함해 여야 의원 50명이 동참했다.

경기북도 설치는 1987년부터 줄기차게 논의돼 온 정치적 화두로 19·20대 국회에서 ‘평화통일특별도 설치 등에 관한 법률안’과 ‘경기북도 설치 등에 관한 법률안’ 등이 발의됐으나 입법 공청회 의결은 이번이 처음이다. 

법안소위, 행안위 전체회의, 법제사법위원회, 본회의 등의 절차를 남겨두고 있지만 입법공청회 의결만으로도 상당한 진전을 이뤘다는 평가다.

김민철 의원은 "경기북부 주민들의 불이익과 불편을 없애고 한반도 평화통일시대를 준비하기 위해서라도 이제는 정부가 경기북도 설치에 적극 나서야 한다"며 "경기북도 설치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모든 분들이 공감하고 동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북부 인구는 지난 5월 기준 390만 명을 넘어, 광역단체 중 서울, 경기남부에 이어 3위다. 지난달 21일에는 경기도의회에 도의원 142명 중 93명(66%)이 동참한 ‘경기 북부지역 조속한 분도 시행 촉구 결의안’이 제출됐다. 의정부시의회도 지난 3일 ‘경기북도 설치 추진위원회 구성 및 운영 지원 조례안’을 의결하는 등 분도 추진 분위기가 무르익고 있다. 

의정부=신기호 기자 sk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