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봄 방치된 ‘라면 형제’ 文, 재발 방지 대책 주문
상태바
돌봄 방치된 ‘라면 형제’ 文, 재발 방지 대책 주문
  • 강봉석 기자
  • 승인 2020.09.23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등학생 형제가 끼니를 해결하기 위해 라면을 끓이다 화재로 중화상을 입은 이른바 인천의 ‘라면형제’ 사건과 관련해 "조사 인력을 늘려 아동학대 사례를 폭넓게 파악하는 등 각별한 대책을 세워달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아동이 가정에서 충분한 돌봄을 받지 못하고 방치된 사례가 드러나 모든 국민의 마음을 아프게 하고 있다"며 안타까움을 표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대책이 거기서 멈춰서는 안 된다. 아동이 학대받거나 방치돼 이웃이 신고하더라도 부모의 뜻에 따라 가정에 다시 맡겼다가 비극적 결과로 이어지곤 했다"며 "학대 아동, 또는 돌봄 방치 아동의 경우 상황이 해소될 때까지 강제로 아동을 보호하는 조치를 포함해 제도화할 필요가 없는지 적절한 방안을 찾아서 보완해 달라"고 당부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많은 국민이 안타까워하는 이른바 라면 형제 사건과 관련해 대통령이 자주 안타까움을 표했고, 두 어린이에게 국민의 성원이 이어지고 있다는 보고도 받았다"며 "두 어린이가 하루빨리 건강을 되찾아 국민들이 응원하는 목소리를 들을 수 있기를 간절히 기원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