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개천절 불법 집회 강행 땐 관용 없다" 경고
상태바
文 대통령 "개천절 불법 집회 강행 땐 관용 없다" 경고
국무회의서 코로나 추경 관련 "추석 이전 지급 마무리" 밝혀
  • 강봉석 기자
  • 승인 2020.09.23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일부 단체가 예고한 개천절 집회 등과 관련, "우리 사회를 또다시 위험에 빠뜨린다면 어떤 관용도 기대할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정부는 국민을 보호할 책무를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직 가야 할 길이 많이 남아 있고, 어떠한 경우에도 경계를 늦춰선 안 된다"며 "방역에 힘을 모으고 있는 국민의 수고를 한순간에 허사로 돌리는 일체의 방역 방해 행위에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코로나19 재확산 위기를 초래한 불법 집회가 또다시 계획되고 있고, 방역을 저해하는 가짜뉴스도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공동체 안녕을 위태롭게 하고 이웃의 삶을 무너뜨리는 반사회적 범죄를 집회의 자유,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옹호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여전히 불법 집회 강행을 계획하는 분들이 있다면 부디 자제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어떤 상황에서도 방역수칙은 생명줄이며 서로의 안전망이다"라며 국민들의 협조를 간곡히 호소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코로나19 국내 신규 확진자가 3일 연속 두 자릿수를 기록한 것과 관련, "조금만 더 힘을 내면 서서히 안정화 단계로 접어들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질 수 있게 됐다"면서 방역 당국과 의료진, 취약 계층과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에게 위로와 감사의 말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특별 방역 기간으로 설정된 추석 연휴도 얼마 남지 않았다"며 "방역수칙과 함께하는 안전한 명절이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4차 추경과 관련해 "코로나로 힘든 국민들의 어려움을 하루라도 빨리 덜어드릴 수 있기를 바란다"며 "추경이 통과되면 정부는 즉시 집행에 나서 추석 이전에 대부분 지원을 끝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추경이 끝이 아니다"라며 "어려운 국민들을 세심하게 돌아보고 살피는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방역과 치료를 담당하는 보건의료 종사자들, 요양과 육아를 담당하는 돌봄 종사자들, 배달업 종사자들이나 환경미화원들, 제조, 물류, 운송, 건설, 통신 등 다양한 영역에서 대면 노동을 할 수밖에 없는 필수 노동자들이 우리 사회의 유지를 위해 없어서는 안 될 일을 하고 있다"며 "정부는 이들에 대해 각별히 신경 쓰고 챙겨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