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수자원 남북공동이용 추진 TF 출범
상태바
道 수자원 남북공동이용 추진 TF 출범
  • 김상현 기자
  • 승인 2020.09.23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수자원 남북 공동 이용 방안을 추진하는 태스크포스(TF)를 출범했다.

도는 22일 도 북부청사 상황실에서 ‘임진강 등 수자원 남북 공동이용방안 대북협상 TF 회의’를 개최하고 이같이 밝혔다.

TF는 임진강 등 남과 북을 흐르는 수자원의 남북 공동 이용 방안을 모색한 뒤 북측과 협상을 총괄·조정하는 역할을 한다. 평화협력국장을 단장으로 대북협상총괄반, 홍수예방지원반, 전력지원반, 경보체계지원반 등 4개 실무반으로 구성되며 남북 수계가 접한 파주시, 연천군 등과 경기연구원 인력도 지원반으로 참여한다.

대북협상총괄반은 도 평화협력국을 중심으로 대북협상 추진과 유엔(UN) 제재 면제 협의 등의 역할을 맡는다.

홍수예방지원반은 도 건설국과 수자원본부, 한국수자원공사 등이 임진강 공유하천 실태조사를 벌이고 하천 보강과 산림녹화 등 공동 정비 방안을 도출한다. 이를 토대로 북한 상수도시설 지원 방안을 수립하고, 남북 물 관리 협력센터 설립도 추진한다.

전력지원반은 도 환경국이 북측 황강댐 주변 수력 이용에 대한 공동 실태조사를 벌여 북한 전력 지원 및 하류 지역 농업용수 공급 방안을 모색하는 역할을 한다. 경보체계지원반은 도 안전관리실을 중심으로 파주시·연천군과 함께 황강댐 방류 피해 예방책을 찾는다.

김상현 기자 ks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