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적당한 추석 음식, 만드는 사람도 먹는 사람도 기쁨 두배!" 캠페인
상태바
이천시 "적당한 추석 음식, 만드는 사람도 먹는 사람도 기쁨 두배!" 캠페인
  • 신용백 기자
  • 승인 2020.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시가 추석명절을 맞아 시민들 모두가 적정한 양의 음식을 만들어 낭비없는 명절을 보낼 수 있기를 당부했다.

23일 이천시에 따르면 환경부 조사결과 추석이나 설 같은 명절에 음식물 쓰레기가 전국적으로 평소보다 20%이상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이천시의 경우에는 집계결과 명절에 평소 발생량(60.73 t/일) 보다 10.8% 증가한 일당 67.29t의 음식물쓰레기가 버려졌다.

시 관계자는 "명절에 음식물 쓰레기 배출량이 많아지는 것은 푸짐한 상차림을 선호하는 우리나라 고유의 명절 문화 때문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먹을 만큼 음식을 만들어야 만드는 사람도 먹는 사람도 스트레스 없이 즐겁게 명절을 보낼 수 있는 것은 물론, 음식물쓰레기 발생으로 생기는 불필요한 사회적 지출을 줄일 수 있으므로 명절 음식물쓰레기 줄이기에 시민 모두가 동참해 달라"고 말했다.

이천=신용백 기자 sy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