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거주 중증장애인 위한 희망 플러스 보조기기 지원 사업 실시
상태바
인천시 거주 중증장애인 위한 희망 플러스 보조기기 지원 사업 실시
  • 박승준 기자
  • 승인 2020.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보조기기센터가 가톨릭관동대학교 국제성모병원과 함께 ‘인천시 중증장애인을 위한 희망+ 보조기기 지원사업’을 실시한다.

23일 노틀담복지관 등에 따르면 이 사업은 장애인 및 보호자의 일상생활 편의증진을 위해 필요한 보조기기의 부재로 어려움을 겪는 장애인에게 희망하는 보조기기를 지원해 장애에 대한 긍정적 인식 증진과 장애인의 삶의 질 향상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신청 대상은 시에 거주하는 장애 등록 중증장애인으로 1명 최대 200만 원 범위 내 보조기기 1개 품목을 지원한다. 기기 신청을 위한 전문적 상담이 진행되며, 지원 확정 시 보조기기의 안전한 사용을 위한 교육도 진행된다.

희망자는 인천시보조기기센터(http://www.icatc.or.kr)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류를 다운받아 메일(icatc@naver.com) 또는 오는 10월 16일 오후 6시까지 방문 접수하면 된다.

국제성모병원은 노틀담복지관 및 인천시보조기기센터와 협력해 내년 1천만 원 상당의 보조기기를 지원할 계획이다.

 박승준 기자 sjpar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