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 승무원 방사선 피폭량 원전 종사자보다 10배 높아
상태바
항공 승무원 방사선 피폭량 원전 종사자보다 10배 높아
  • 안재균 기자
  • 승인 2020.09.24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공 승무원 1천96명의 방사선 피폭량이 원자력발전소 종사자 평균 피폭량보다 10배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박상혁 의원실이 23일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운항·객실 승무원 피폭 현황’ 등의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대한항공 운항·객실 승무원 1만628명 중 986명의 우주 방사선 피폭량이 4mSv(밀리시버트)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운항 승무원 301명의 방사선 피폭량은 4~5mSv, 68명의 피폭량은 5~6mSv에 달했다. 피폭량이 4~5mSv인 객실 승무원은 617명이다.

아시아나항공의 경우 운항·객실 승무원 5천653명 중 110명의 피폭량이 4mSv 이상이었다. 운항 승무원 2명이 5~6mSv, 107명이 4~5mSv다. 피폭량이 4~5mSv인 객실 승무원은 1명이다.

일부 승무원은 지난해 평균 피폭량이 0.43mSv인 원전 종사자보다 10배가량 더 많은 방사선에 노출된 것이다. 지난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승무원 전체 평균 피폭량 역시 2.82mSv와 2.79mSv로 원전 종사자 평균보다 높았다.

박 의원은 "항공 승무원 피폭 관련 정보는 국토교통부 고시상 5년 보관하게 돼 있고, 이마저도 이직 시 누적되지 않고 있다"며 "국제적 기준에 맞게 퇴직 후 30년간 기록을 보관하게 하는 등 승무원 우주방사선 안전기준을 확대·보완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재균 기자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