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코로나19 방역 의료진 등 1만5000명에 추석 선물
상태바
문 대통령, 코로나19 방역 의료진 등 1만5000명에 추석 선물
  • 강봉석 기자
  • 승인 2020.09.24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부부는 추석 명절을 맞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기여한 의료진을 비롯해 1만5천여 명에게 선물을 보낼 예정이라고 청와대가 23일 밝혔다.

이번 선물은 방역현장 의료진과 역학조사관, 집중호우 대응 인력, 각계 원로 및 애국지사, 국가유공자, 민주주의 발전 유공 수훈자, 사회적 배려계층 등에게 전달된다. 올해 추석 선물은 전남 담양의 대잎술, 충북의 홍삼양갱, 강원 원주의 건취나물, 경남 거제의 표고채, 제주의 건고사리 등 5개 지역 특산물로 구성됐다.

문 대통령은 선물에 동봉한 인사말 편지에서 "평범한 날들이 우리 곁에 꼭 돌아올 것"이라며 "한 분 한 분을 걱정하며 방역과 재난복구, 민생경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