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한반도 종전선언’ 국제 지지 호소
상태바
文, ‘한반도 종전선언’ 국제 지지 호소
유엔총회서 남북 대화 재확인
  • 강봉석 기자
  • 승인 2020.09.24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미국 현지시간 22일)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한반도 종전선언 중요성을 역설하고 종전선언을 앞당기기 위해 국제사회가 함께 노력해 줄 것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미국 뉴욕 유엔총회장에서 열린 제75차 유엔총회에서 영상 기조연설을 통해 "종전선언이야말로 한반도에서 비핵화와 함께 항구적 평화체제의 길을 여는 문이 될 것"이라며 "종전선언을 통해 화해와 번영의 시대로 전진할 수 있도록 유엔과 국제사회가 힘을 모아 달라"고 호소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는 동북아 평화를 보장하고 세계질서 변화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그 시작은 한반도 종전선언"이라고 역설했다. 또한 "한반도 평화는 아직 미완성 상태에 있고, 희망 가득했던 변화도 중단됐으나 한국은 대화를 이어나갈 것"이라며 남북대화 의지도 재확인했다.

특히 "북한을 포함해 중국, 일본, 몽골, 한국이 함께 참여하는 ‘동북아시아 방역·보건 협력체’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에서 제안한 남북 방역협력을 다자 틀로 확대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남북 대화·협력의 단초로 방역협력을 언급해 왔다.

문 대통령이 유엔 총회에서 북한·중국·일본 등이 참여하는 동북아 방역 협력체를 제안하고 나선 것은 북한이 부담을 덜 느끼도록 다자 협력 틀을 활용해 남북관계 물꼬를 트기 위한 방안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남과 북은 생명공동체"라며 "여러 나라가 함께 생명을 지키고 안전을 보장하는 협력체는 북한이 국제사회와 다자적 협력으로 안보를 보장받는 토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유엔의 새로운 역할로 ‘함께 잘살기 위한 다자주의’, ‘포용성이 강화된 국제협력’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를 "누구도 소외시키지 않고 함께 자유를 누리며 번영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관련된 과제로 코로나 백신·치료제의 공평한 접근권, 연대·협력의 다자주의 및 규범에 입각한 자유무역질서 강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노력 등을 관련 과제로 꼽고, 한국이 적극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유엔이 오늘 이 순간부터 새로운 시대 ‘포용적 국제협력’의 중심이 돼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