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월·시화산단 240억 투입 지능형 저탄소 인프라 구축
상태바
반월·시화산단 240억 투입 지능형 저탄소 인프라 구축
도, 안산·시흥과 ‘그린뉴딜’ 추진
  • 김상현 기자
  • 승인 2020.09.24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흥시의 반월·시화국가산업단지가 지능형 저탄소 녹색 산업단지로 변모한다.

23일 경기도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 안산·시흥시와 협업해 반월·시화산업단지를 지능형 저탄소 친환경 산단으로 조성하는 ‘경기도형 산업단지 그린뉴딜’ 사업을 추진한다. 이 사업은 정부의 한국판 뉴딜 정책에 맞춰 포스트 코로나 시대 경기 침체와 기후변화 위기 대응 차원에서 이뤄진다. 도는 내년부터 2023년까지 국비 200억 원, 도비 20억 원, 시비 20억 원 등 총 240억 원을 투입한다.

기존의 노후 산단에 스마트 수요관리, 에너지효율 향상, 분산 전원 등 융·복합 기술을 적용해 재생에너지 중심의 산업단지를 조성한다.

먼저 140억 원을 들여 공장 지붕 태양광발전설비와 전기차 충전시설, 친환경 수소충전소, 공공시설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 등 에너지 자립과 효율 향상을 위한 인프라를 구축한다.

또 57억 원을 투입해 산업단지 내 에너지 수요·공급을 최적화하는 인공지능(AI) 기반의 신재생에너지 분산전원 시스템을 보급한다. 나머지 43억 원은 기업 에너지 사용량 데이터를 실시간 관리하는 ‘e-그린버튼 서비스’와 ‘스마트 계량기’ 등의 인프라 확충에 쓰인다.

향후 도는 반월·시화국가산업단지를 대상으로 추진 중인 ‘혁신데이터센터 구축사업’, ‘사물인터넷 기반 CCTV 설치사업’ 등과의 연계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김상현 기자 ks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