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집행사업 긴급 재정집행 점검회의’서 예산 신속 집행 논의
상태바
인천시 ‘집행사업 긴급 재정집행 점검회의’서 예산 신속 집행 논의
  • 이창호 기자
  • 승인 2020.09.24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는 국회에서 정부 제4회 추가경정예산이 의결된 것과 관련해 ‘집행사업 긴급 재정집행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예산의 신속한 집행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23일 시에 따르면 최장혁 행정부시장 주재로 열린 회의에는 관계 부서 국장들이 참석해 주요 추경사업이 최대한 추석 전 지급 개시하도록 사업 집행 방안을 점검했다.

시는 정부가 마련한 긴급재난지원 패키지의 신속한 집행을 위해 사전 작업을 준비해 왔다. 특히 지난 18일 열린 시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군·구에도 긴급재난지원 패키지를 신속히 지급할 수 있도록 협조를 당부했다.

정부 추경예산에 포함된 사업 중 시 집행 및 협업사업은 총 5건으로 아동 특별돌봄 지원(291억 원), 위기가구 긴급생계 지원(181억 원), 코로나19 극복 일자리(45억 원), 소상공인 새희망자금(중앙부처 협업), 폐업점포 재도전 장려금(중앙부처 협업)이다.

아동 특별돌봄 지원사업은 추석 전 대부분 시민들에게 지급될 수 있도록 집행할 예정이다. 위기가구 긴급생계 지원사업은 23일부터 TF를 가동해 운영상황을 관리할 계획이다. 정부가 집행하는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폐업점포 재도전 장려금 사업도 군·구별 오프라인 접수창구 마련(새희망자금), 오프라인 교육장소 대여(폐업점포 재도전) 등을 적극 협조해 빨리 시민들에게 지원될 수 있도록 협력체계를 강화할 예정이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