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주택 수원시의원은 8명"
상태바
"다주택 수원시의원은 8명"
수원경실련 "실거주 아니면 처분을"
  • 박종현 기자
  • 승인 2020.09.25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의원 부동산 재산 내역 분석 결과. /사진 = 수원경실련 제공
수원시의원 부동산 재산 내역 분석 결과. /사진 = 수원경실련 제공

수원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실거주 목적이 아닌 주택을 보유한 수원시의원들에게 이를 처분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수원경실련은 24일 성명서를 통해 "실거주 목적이 아닌 주택은 사실상 투기 목적이라는 의심을 피하기 어렵다"며 "다주택 보유 의원들은 실거주 목적이 아닌 주택을 즉각 처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수원경실련에 따르면 시의원들의 부동산 재산 내역을 분석한 결과 시의원 1인당 부동산 재산은 6억여 원이었으며, 다주택 보유 의원은 8명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대한민국 가구 평균 부동산 재산 총액은 3억여 원인데, 시의원은 가구 평균 부동산 재산의 약 2배가량의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다"며 "특히 고위공직자들의 부동산 재산 신고가 ‘공시지가’로 이뤄진다는 점을 감안하면 실제 부동산 재산 내역은 이보다 더 많을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시의원들이 신고한 아파트 신고액 역시 시세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드러났다"며 "의원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아파트 24채에 대한 신고액의 시세 반영률은 최소 27%에서 최대 92%까지 평균 59%에 그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시의회는 다주택을 보유한 의원을 주택정책을 다루는 상임위원회에서 배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박종현 기자 qw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