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 새 총장추천위도 ‘잡음’ 문제된 위원 재선임 거센 비판
상태바
인천대 새 총장추천위도 ‘잡음’ 문제된 위원 재선임 거센 비판
인천대 이사회 담당부서 "규정 따라 논의 거쳐 추진… 문제 없다"
  • 최유탁 기자
  • 승인 2020.09.25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대. /사진 = 인천대학교 제공
인천대. /사진 = 인천대학교 제공

신임 총장 선출에서 한 번 곤혹을 치른 인천대학교가 재선거 결정 후에도 여전히 정도를 걷지 못하면서 대학 구성원들의 비난을 받고 있다.

24일 인천대 이사회 담당부서에 따르면 지난 22일 이사 6명이 모여 총장추천위원회(총추위) 위원 3명을 먼저 선임했다.

인천대 총추위 규정에 총추위는 외부 인사 5명 포함, 총 15명의 위원으로 구성하되 이사회에서 외부 인사 2명과 내부 인사 1명을, 평의원회에서 외부 인사 3명과 내부 인사 9명을 각각 선임할 수 있도록 돼 있다. 이에 따라 이사회는 외부 인사 2명과 내부 인사 1명을 선임했다. 규정상 문제는 없다.

하지만 외부 인사 1명이 기존 총추위 위원으로 활동한 사람이라 일부 교수 등 대학 구성원들이 문제를 삼고 있다. 이들은 지난 총장 최종 후보 교육부 임명 미제청 사태에 책임이 있는 위원을 다시 선임하는 것은 도덕적으로 문제가 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한 인천대는 기존 총추위 위원 15명 중 13명은 사임서를 제출했지만 나머지 2명이 임기를 유지하겠다고 밝히면서 총추위 구성에도 난항을 겪고 있다. 기존 위원 2명에 대한 문제도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이사회가 총추위 위원 3명을 우선 선임하자 대학 구성원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인천대 한 직원은 "이사장이 지난 총장 최종 후보자의 교육부 미제청 사태에 총추위도 책임이 있다고 언론을 통해 발언해 놓고 기존 총추위에서 사퇴한 사람을 다시 위원으로 선임하는 것은 무슨 논리인지 모르겠다"며 "이사회는 독단으로 총장 재선거를 치르려고 하지 말고 대학 구성원들과 논의를 거쳐 순리대로 진행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인천대 이사회 담당부서 관계자는 "이사들이 총추위 규정에 따라 심층적으로 논의를 거쳐 기존 위원을 재선임한 것이라 특별한 문제가 없다"고 했다.

한편, 인천대는 지난 7월 교육부 교육공무원 인사위원회에서 최종 총장 후보자인 이찬근 교수가 심의를 통과하지 못했다. 교육부는 대학에 총장 후보 재추천을 요청했고, 대학은 재선거를 치르기로 결정했다. 최유탁 기자 cyt@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