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노총 청소미화원 "박혜옥 포천시의원 막말 갑질" 사과 요구
상태바
한노총 청소미화원 "박혜옥 포천시의원 막말 갑질" 사과 요구
  • 박덕준 기자
  • 승인 2020.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노총 소속 청소미화원 20여 명은 지난 25일 기자회견을 열고 "박혜옥 포천시의원이 막말에 갑질까지 했다"며,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했다.

박용석 한노총 위원장에 따르면 " 박 의원이 지난 18일 포천시청 앞에서  민노총 집회에 참관 중이던 자신에게  손가락질하고 윽박질해 심한 모욕감을 느꼈다"며, 정상적인 노조 활동을 하는 노조대표에게 모욕적인 언동을 한 박혜옥 시의원 처사를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날의 "박혜옥 의원의 행동은 특정 노조단체 조직원처럼  보였다"며, "자기 의사에 동조 안 한다는 이유로 관계 공무원과 자신에게 한 언행은 공정성을 잃은 행동이었다"고 비판하고" 박 의원은 그 지위를 남용해 공무원에게 부당한 영향력 행사한 것이나 다름없다"며, 포천시의회의 공식 입장을 요구했다.

한노총 청소미화원들은 기자회견에 앞서 박혜옥 의원에게 방문해 항의 서한문을 전달하려했으나, 박 의원이 부재중으로, 손세화 의장에게 서한문을 전달했다.

한편, 박혜옥 의원과 민노총 청소미화원은 청소업무의 포천시 직영과 저상안전쓰레기 차량 도입을 놓고 포천시·한노총 미화원 등과 갈등을 빚고 있다.

포천=박덕준 기자 pdj3015@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