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살 행위 어떤 말로도 용납 안돼" 송영길 의원, 北 사과 통지문 비판
상태바
"사살 행위 어떤 말로도 용납 안돼" 송영길 의원, 北 사과 통지문 비판
  • 박태영 기자
  • 승인 2020.09.28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송영길(인천계양을·사진) 의원이 서해상 피살 사건과 관련한 북 사과 통지문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비판했다.

송 위원장은 지난 25일 국회 외통위에서 "연안에 부유물을 탄 피해자를 불법 침입자로 인식하는가에 대한 의구심을 제기한다"고 말했다.

송 위원장은 "야간도 아니었고 대낮에, 무장하지도 않았으며, 여러 명도 아닌 단 한 명이었으며, 안간힘을 쓰고 살아남으려고 표류한 사람을 구조 대상으로 인식한 것이 아니라 불법침입한 자로 인식했다는 것에 문제의식을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공포탄 2발을 쏘자 놀라 도주할 듯한 상황이 조성됐다’는 북 통지문 내용과 관련해서는 "바다에서 부유물에 떠 있는 사람이 어디로 도주하겠는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사람을 사살한 행위는 어떤 말로도 용납될 수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박태영 기자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