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에 피격사건 추가조사 요청… 돌아온 답은 "영해 침범 말라"
상태바
靑, 北에 피격사건 추가조사 요청… 돌아온 답은 "영해 침범 말라"
정부 "필요 땐 공동조사" 언급 직후 北 수색 놓고 "충돌 가능성" 경고
"시신 찾게 되면 남측에 넘겨줄 것"… 남북관계 악화 바라지 않는 듯
  • 강봉석 기자
  • 승인 2020.09.28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가 서해상 실종 공무원의 피살사건과 관련해 북측에 추가조사 및 공동조사를 요구했으나 공동조사 등의 추진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북한은 27일 우리 군과 해경이 인천 옹진군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북한군의 총격으로 숨진 공무원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는 것과 관련, 남측이 수색 과정에서 북측 영해를 침범하고 있다며 중단하라고 경고했다.

북한은 이날 ‘남조선 당국에 경고한다’ 제목의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남측에서 지난 25일부터 숱한 함정과 기타 선박들을 수색작전으로 추정되는 행동에 동원하면서 우리측 수역을 침범시키고 있다"며 "우리는 남측이 새로운 긴장을 유발할 수 있는 서해 해상군사분계선 무단침범 행위를 즉시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남해상과 서부해안 전 지역에서 수색을 조직하고, 조류를 타고 들어올 수 있는 시신을 습득하는 경우 관례대로 남측에 넘겨줄 절차와 방법까지도 생각해두고 있다"고 주장했다.

중앙통신의 이날 보도는 전날 청와대가 "북측에 대해서도 추가 조사를 실시할 것을 요구하고, 필요하다면 북측과 공동조사도 요청하기로 했다"고 밝힌 직후 반응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북한이 우리 군과 경찰의 영해 침범 주장과 함께 서해상에서의 충돌 가능성을 경고하면서도 자신들의 해역 내에서 자체적으로 실종 공무원에 대한 수색 작업을 계획하고 있다고 언급한 대목은 피격 사건에 대한 공동 조사 요구에 대해서도 일정 부분 선을 그으면서 사태가 더 이상 확대되는 상황을 막고 싶다는 북측의 의사가 그대로 담긴 것으로 읽힌다.

다시 말해 ‘남북관계 악화를 바라지 않는다’는 북측의 입장을 재확인 것으로 볼 수 있는 것이다. 실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5일 이번 사건과 관련해 이례적으로 신속하게 사과 의사를 전해 온 것도 ‘확전’을 우려했기 때문이라 할 수 있다.

북한은 이런 분위기를 대변하듯 "지난 25일 남측에 벌어진 사건의 전말을 조사 통보했고, 최고지도부의 뜻을 받들어 북과 남 사이의 신뢰와 존중 관계가 그 어떤 경우에도 절대로 훼손되는 일이 추가 발생하지 않도록 필요한 안전 대책들을 보강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군은 이날 북한의 ‘영해 침범’ 주장에 대해 "우리 군은 현재 해상 수색활동을 정상적으로 하고 있다"고 일축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