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생존 독립유공자 백운호 지사 찾아 감사의 뜻 전달
상태바
가평군, 생존 독립유공자 백운호 지사 찾아 감사의 뜻 전달
  • 엄건섭 기자
  • 승인 2020.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평군은  추석을 앞두고 지역  유일한 생존 독립유공자인 백운호(90) 애국지사의 자택을 찾아 국가를 위한 헌신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백운호 애국지사는  지난 2019년 74주년 광복절을 맞아 정부 포상을 받는 독립유공자 중 유일한 생존자로서, 1942년 소학교 재학 중 항일전단지를 배포하는 등 활동을 하다 체포돼 6개월간 옥고를 치른 공로를 인정받았다.

백 지사는 일제 말기 경기도 이천시에서 소학교를 다니며 동네 선배였던 박영순(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 지사가 결성한 ‘황취소년단’에서 활동했다. 

태평양전쟁이 한창이던 1942년, 이들은 이천과 서울을 오가며 버스와 전봇대 등에 ‘일제는 곧 패망하니 협조하지 말자’는 내용의 벽보를 붙였다. 격문을 우편으로 전국 각지 군수에게 보내기도 했다. 

당시 백 지사는 나이가 어려 처벌 대상도 아니었지만, 배후 세력에 대해 수사한다는 명목으로 6개월이나 이천경찰서 유치장에 갇혀 있었다. 주동자인 박영순 지사는 단기 2년, 장기 3년 형을 받았다. 

광복 후 백 지사는 6·25 전쟁에 참전해 11사단에서 2등 상사로 복무했다. 우체국 공무원으로 일하며 1977년 박영순 지사와 함께 독립유공자 신청을 하려 했지만, 수감 기간이 짧아 당시 기준에는 미치지 못했다. 

그러다 최근 관련 기준이 바뀌었다는 사실을 안 가족들의 권유로 2019년 재신청해 대통령 표창을 받게 된 것이다.

정정화 부군수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기까지 나라를 위해 헌신했던 분들의 노고가 잊혀지지 않도록 독립유공자 예우 확대에 더욱 힘쓰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가평=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