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삼성 타가트, 하나원큐 K리그1 2020 23라운드 최우수선수 선정
상태바
수원 삼성 타가트, 하나원큐 K리그1 2020 23라운드 최우수선수 선정
  • 심언규 기자
  • 승인 2020.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C서울과 슈퍼 매치에서 수원 삼성 선수로는 처음으로 해트트릭을 작성한 타가트가 하나원큐 K리그1 2020 23라운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지난 26일 서울과의 파이널B 경기에서 수원의 3골을 모두 책임져 3-1 승리를 이끈 타가트를 23라운드 MVP로 뽑았다고 29일 밝혔다.

이 경기에서 타가트는 전반 13분 선제골, 후반 17분 결승 골, 후반 추가 시간 쐐기 골로 수원이 무려 5년 5개월 만에 슈퍼 매치에서 서울을 꺾는 데 앞장섰다.

한때 최하위 직전까지 떨어졌던 수원은 최근 2연승을 포함해 3경기 무패 행진을 이어가며 9위(승점 24)로 올라섰다.

23라운드 베스트 11 공격수 부문에는 타가트를 필두로 일류첸코(포항), 무고사(인천)까지 외국인 골잡이들이 포진했다.

또 27일 성남 FC를 6-0으로 완파해 창단 후 최다 득점 경기로 ‘탈꼴찌’에 성공한 인천 유나이티드가 ‘베스트 팀’, 총 8골이 터진 27일 포항 스틸러스-광주FC(포항 5-3 승) 경기는 ‘베스트 매치’에 올랐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