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세계 한인의 날 재외동포들에게 온라인 메시지 전해
상태바
문재인 대통령, 세계 한인의 날 재외동포들에게 온라인 메시지 전해
  • 강봉석 기자
  • 승인 2020.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세계 한인의 날인 5일 재외동포들에게 온라인으로 메시지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오늘의 대한민국은 조국을 위해 애써온 동포들에게서 많은 도움과 교훈을 얻으며 발전해 왔다"며 "이제는 조국이 역할을 해야 할 때이다. 힘들고 지칠 때 ‘언제나 내 조국 대한민국이 있다’는 용기와 자부심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취임 이후 매년 세계 한인의 날 기념식에 참석했으나,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온라인으로 메시지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먼저 "세계 193개국 750만 동포들의 삶은 조국과 한시도 떨어져 있지 않았다"며 "머나먼 이국에서 피땀 흘려 번 돈을 독립운동자금으로 보내주셨고, 조국의 경제발전과 민주화, 평화의 길을 함께 걸어주셨다"고 상기시키며 사의를 표했다. 

이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재외동포들이 모국에 방역물품과 성금을 보내준 점 등을 거론하며 "동포들은 코로나에 맞서 다시 한 번 마음을 모아주셨다. 지난 3월 중국과 일본, 동남아 지역에서부터 유럽, 아프리카에 이르기까지 동포들은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는 모국에 방역물품과 성금을 보내주셨다"고 소개했다. 

또한 "한인회를 중심으로 현지 동포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마스크와 생필품을 나누고, 성금을 모았다. 지역사회의 병원과 경찰, 참전용사 요양원에 방역물품을 지원한 동포들도 계신다"며 "세계 곳곳에서 연대와 협력의 모범을 보여주신 동포 여러분이 정말 자랑스럽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어 "정부도 동포사회의 노력에 힘을 보탰다"며 "개도국을 중심으로 재외동포 보건의료 지원사업을 강화하고, 코로나에 취약한 동포 어르신과 고령의 참전용사들, 한인입양인 가정에 방역물품을 전해드렸다. 특별전세기와 공군 수송기, 공중급유기까지 투입해 귀국을 원하는 120개국 4만9천여 명의 재외국민을 무사히 고국으로 모셔왔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는 지구촌 어느 한 곳도 보건의료 사각지대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교훈을 일깨웠다"며 "정부는 아세안 10개국과 코로나 진단 역량 강화 협력을 비롯해 국제사회와 K방역 성과와 경험을 공유하고, 감염병 공동 대응을 위한 인도적 지원과 개발 협력에 힘을 기울여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