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기원 의원, 이주대책용 토지 공급 질서 교란방지법 발의
상태바
홍기원 의원, 이주대책용 토지 공급 질서 교란방지법 발의
  • 김진태 기자
  • 승인 2020.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홍기원(평택시 갑)의원이 공공택지 개발지구의 원주민들에게 제공되는 이주대책용 토지 공급질서 교란행위를 방지하기 위한 택지개발촉진법·공공주택특별법 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고 6일 밝혔다.

현행법은 공공주택사업의 시행자는 사업추진에 따라 생활 근거를 상실하는 원주민에게 이주 대책 일환으로 토지를 공급할 수 있고, ‘이주자택지를 공급받은 자’는 시행자의 동의를 거쳐 1회에 한해 해당 토지를 전매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토지 공급계약 이전에 사업시행자가 파악할 수 없는 분양권(소위 물딱지)전매 행위가 횡행하는 등 이주자택지의 공급질서 교란행위가 빈번하게 발생해 왔다.

또 현행 택지개발촉진법, 공공주택특별법은 전매행위 제한 대상을 ‘토지를 공급받은 자’로 규정하고 있어 정식 공급계약이 이뤄지기 이전의 분양권 전매행위에 대해서는 대처에 한계가 있었다.

이외에도 고양 향동지구·평택 고덕지구·위례신도시 등 수도권을 비롯해 전국적으로 1천 건이 넘는 대규모 소송전이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번 홍 의원이 대표발의한 개정안은 전매행위가 무효가 될지라도 현재 소유자가 택지개발사업 시행자의 동의를 받아 소유권 이전등기를 완료한 자에 대해서는 해당 공급행위를 ‘유효한 것으로 본다’라는 신설 조항이 포함돼 있다.

홍 의원은 "이번 개정안은 ‘택지(토지) 공급 교란행위 방지법’으로, 이번 개정을 통해 이주자 택지를 사전 전매한 경우 택지개발사업의 시행자는 해당 택지를 공급받을 수 있는 지위를 무효로 하거나 택지의 공급계약을 취소할 수 있도록 제재 근거를 마련했다"며 "지역 원주민이 이주자택지 대상자로 선정되자마자 브로커들에게 소위 ‘물딱지’를 팔아넘기던 관행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로 공급질서 교란행위를 방지하고, 매매계약 무효소송 등으로 인한 선의의 피해자가 하루빨리 구제되길 기대한다 "고 밝혔다.

평택=김진태 기자 kjt@kihoilbo.co.kr 

김재구 기자 kj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