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대표, 개천절 집회 봉쇄 경찰 방역 편의주의 비판
상태바
심상정 대표, 개천절 집회 봉쇄 경찰 방역 편의주의 비판
  • 박태영 기자
  • 승인 2020.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심상정(고양갑) 대표는 6일 정부의 개천절 집회 봉쇄에 대해 "경찰이 방역 편의주의를 앞세워 함부로 집회와 시위의 자유를 침범해선 안 된다"고 비판했다.

심 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집회와 시위의 자유는 사회적 약자들을 위한 권리"라며 "권위주의 시절의 관행이 되풀이돼선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주의는 빠르고 효율적인 것이 아니라 복잡하고 많은 갈등을 조정하는 인내가 필요한 과정을 통해서 건강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심 대표는 한글날 집회 봉쇄 방침에 대해 "손쉬운 원천봉쇄 대신 코로나 감염 차단이란 목적에 부합하는 집회 규모, 마스크와 같은 감염차단 같은 준칙들을 수단으로 삼아 철저하게 관리해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또 국민의힘을 향해 "한글날엔 대통령이 집회에 나와야 한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기본권 논쟁을 틈타 국민의 건강에 대한 제1야당의 책임을 뒤로하고 정쟁에 열을 올리고 있다"며 "얄팍하고 한심하기 짝이 없는 태도"라고 비판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