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들어 더욱 심화된 노인학대
상태바
올해 들어 더욱 심화된 노인학대
  • 기호일보
  • 승인 2020.10.07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가 우리나라에서 발병한 올해 전국 노인보호전문기관에 신고된 노인학대에 대한 조사 결과 학대로 판정된 사례가 지난해보다 크게 증가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올 1월부터 8월 말까지  학대로 판정된 건수는 총 4천180건으로 전년 동기(3천512건) 대비 15.9%나 증가했다. 특히 인천은 지난해 583건에서 올해 653건으로 증가해 더욱 심각했다.

초고령화 시대로 진입한 우리 사회에서 학대·우울감으로 인한 노인문제는 이미 사회적 문제로 확대된 상태다. 노인을 공경하는 문화가 점점 사라지고 개인주의적 사고방식이 팽배하면서 노인을 홀대·학대하는 현상이 심각한 현실에서, 올해 초부터 전국적으로 맹위를 떨치고 있는 코로나19 감염 확산의 영향으로 주변인들과 관계가 단절된 노인들을 대상으로 한 학대가 더욱 심화돼 더 이상 간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이런 상황은 피해 사례에서 여실히 드러난다. 

노인들은 코로나19로 인해 경로당이나 노인복지관 등을 가지 못하고 가정내 학대와 관계 단절로 힘겨운 삶을 살고 있다. 집에 있는 시간이 늘면서 배우자와 말다툼이 많아지면서 직접적인 폭행까지 발생하는가 하면, 자식으로부터 학대를 당하는 경우도 있다. 감염 확산으로 일이 줄어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지다 보니 음주 빈도가 늘면서 가족 구성원인 노인들이 화풀이 대상으로 전락하고 학대 피해를 입게 된다. 이처럼 학대행위자와 분리되지 않는 시간이 늘면서 재학대 발생 우려도 커지고 있다. 다른 계층보다 감염병에 더 취약한 노인들은 갑작스럽게 다가온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시작된 물리적 거리 두기와 사회적 차단으로 고립된 일상 속에서 학대와 극심한 우울감에 빠져 하루하루 힘겹게 삶을 이어가고 있다. 

핵가족체제의 현대사회에서 노인들은 가정에서 더 이상 설자리조차 없어진 데다, 가족 간 갈등을 일으키는 존재로 몰락했다. 따라서 노인학대 문제는 가족에게 떠맡겨서 해결되기 어렵다. 오늘날 노인 문제는 어느 지역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전국적인 현상인 만큼 노인학대 문제는 국가와 사회공동체가 함께 책임져야 마땅하다. 코로나 감염 사태라는 초유의 사태로 어려움이 크다고 하지만 소외된 노인들을 복지사각지대로 내모는 것은 ‘더불어 사는 사회, 건강한 사회’가 아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