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강화군, 수도권매립지 매립 종료 이후 대책 강구
상태바
인천시 강화군, 수도권매립지 매립 종료 이후 대책 강구
  • 김혁호 기자
  • 승인 2020.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강화군은 오는 2025년 수도권매립지 매립 종료를 앞두고 생활쓰레기 수거와 처리에 발 빠르게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7일 군에 따르면 코로나19 영향으로 일회용품 사용 증가,  라이프스타일 변화로 인한 전원주택생활과 차박 열풍 등까지 겹쳐 생활쓰레기 배출량이 지난해 연간 8천725t에서 올해는 현재까지 1만88t으로 크게 증가했다. 또 올해부터 시행된 수도권매립지와 청라소각장의 반입 총량제에 따라 생활쓰레기 배출량이 처리량보다 많아졌다. 

군은 2020년도 추경예산에 폐기물 처리비를 증액해 적치된 폐기물을 별도로 처리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군은 생활쓰레기의 효율적이고 안정적 처리를 위한 시스템을 구축해 폐기물 발생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군은 올해 환경서포터즈 운영 강화, 폐쇄회로(CC)TV 추가 설치 등으로 쓰레기의 불법 투기행위를 원천 차단하고, 내년부터는 품목별 재활용 전용봉투 보급사업, 재활용 동네마당(분리수거함) 설치사업과 취약 지역 전담관리인 지정 사업을 통해 생활쓰레기의 재활용을 도모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수도권매립지공사의 기초단체별 총량 대비 반입 비율은 올해 상반기에 이미 70%를 넘긴 곳이 상당수로, 전국의 모든 자치단체에서 쓰레기 처리 방안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며 "군민들의 올바른 쓰레기 분리와 배출에 각별한 관심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