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옥주 의원 "100대 건설사 산재보험급여 매년 증가세"
상태바
송옥주 의원 "100대 건설사 산재보험급여 매년 증가세"
  • 조흥복 기자
  • 승인 2020.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3년간 국내 100대 건설사가 시공한 현장에서 발생한 산재 재해자가 2017년 1천700명(사망자 73명), 2018년 2천547명(사망자 72명), 2019년 3천92명(사망자 69명)으로 집계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송옥주(민·화성갑)의원이 7일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100대 건설사에 지급된 산재보험급여는 2017년 2천141억 원, 2018년 2천483억 원, 2019년 2천813억 원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이 기간 산재노동자에게 지급된 산재보험급여가 7천436억 원으로, 1명당 1억 원이 넘는 산재보험급여가 지급된 셈이다.

현대건설이 545억 원으로 불명예 1위에 랭크됐으며 대우건설이 544억 원으로 2위, GS건설(474억 원), 대림산업(329억 원), 삼성물산(314억 원), 롯데건설(296억 원), SK건설(254억 원), 현대산업개발(233억 원), 포스코건설(226억 원), 두산건설(218억 원)이 뒤를 이었다.

산재보험급여 지급액이 증가했다는 것은 그만큼 업무상의 이유로 사망 또는 부상이나 질병 등의 재해를 입어 각종 급여(보험금) 지출이 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송 의원은 "정부의 최우선 가치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해 국민의 삶을 지켜내는 것으로 건설현장에서도 마찬가지이며, 그 어떤 것도 노동자의 생명과 안전보다 우선될 수 없다"며 "더 이상 관리·감독 소홀과 안전불감증으로 안타깝게 목숨을 잃는 노동자는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