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해역 年 713건 해난사고 대형헬기 無 ‘안전 사각지대’
상태바
중부해역 年 713건 해난사고 대형헬기 無 ‘안전 사각지대’
전국 5개 해역 중 유일 배치 안돼 원거리·악천후 신속 대처 어려움
  • 홍봄 기자
  • 승인 2020.10.09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경 응급 환자 헬기 이송. / 부산해경 제공, 연합뉴스
해경 응급 환자 헬기 이송. / 부산해경 제공, 연합뉴스

전국 5개 해역에서 유일하게 대형 헬기 배치 계획이 없는 중부해역이 안전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8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맹성규(민·인천 남동갑)의원이 해양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인천·경기지역이 포함된 중부해역에서 발생한 해난·조난사고는 2천139건이었다.

이는 올해 대형 헬기 예산이 반영된 제주해역(1천362건)이나 2022년 대형 헬기 배치가 확정된 동해해역(1천492건)보다 연간 200건 이상 많은 숫자다. 기상불량 중 사고 건수 역시 남해해역이나 제주해역보다 연간 10회 이상 발생했다.

그러나 중부해역은 타 해역과 달리 대형 헬기 확보 계획이 없는 상태다.

2014년 세월호 참사 이후 남해권, 2017년 서해권 등에 각각 대형 헬기가 배치됐다. 반면 중부해역은 예산 31억5천700만 원이 반영되지 않은 탓에 중형급 헬기 2대만 운영하고 있다.

맹 의원은 대형 헬기의 부재가 서북 도서지역의 희생자 발생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인천에 배치된 중형 헬기는 대형 헬기에 비해 탑승인원이 적고 풍속 제한에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악천후 원거리 해난사고 시 신속한 대처가 어렵기 때문이다. 지난 5월 백령도에서 교통사고를 당한 20대 산모가 기상악화로 골든타임을 놓쳐 숨지는 일이 있었다.

이에 대해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대형 헬기는 국가적 재난 대비 중앙해양특수구조단의 전문 구조인력을 수송하기 위한 수단으로, 행정안전부와 기획재정부 심의를 거쳐 조종사 인력과 예산이 편성된다"며 "중부해역의 치안 수요를 감안하면 대형 헬기의 필요성은 절실하나 현재는 중형 헬기 2대로 임무를 하고 있고, 추후 중부해역에 대형 헬기를 배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