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이런 팬을 둔 BTS는 참으로 행복할 것"...BTS 군복무 문제 향한 입장은?
상태바
이재명 "이런 팬을 둔 BTS는 참으로 행복할 것"...BTS 군복무 문제 향한 입장은?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20.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호일보=디지털뉴스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BTS 군복무 문제에 예외를 두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10일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BTS만큼 멋진 '아미'를 응원합니다'는 글에서 "병역의무는 대한민국 남성 모두에게 있다. 생계 곤란, 장애 등 불가피한 경우를 빼고는 예외를 두어선 안 된다"고 언급했다.

아미는 국내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팬클럽 이름이다. 

이 지사는 "어려서부터 나훈아, 혜은이님을 사랑하고 이은미, 신해철, 이승환님을 좋아하는 제게 BTS는 그저 '자식 또래의 아이돌'일 뿐이었다"며 "부끄럽지만, BTS의 팬클럽이 아미라는 것도 최근 벌어진 BTS 군복무 문제로 알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팬카페 운영자 인터뷰나 팬을 자처하는 각종 댓글을 보면, 아미는 'BTS가 이미 '병역의무를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는데, 마치 혜택을 원하는 것처럼 정치인들이 호도하고 있다'며 기성 정치권을 호되게 나무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이런 팬을 둔 BTS는 참으로 행복할 것 같다. 아버지벌 아저씨가 한 수 배운다"며 "군복무 회피를 위한 작은 시도조차 공정성을 해치는 해악이고 우리 국민은 분노한다. 권력과 군 면제가 비례하는 사회를 보며 우리는 얼마나 큰 박탈감에 빠졌나?"라고 했다.

그러면서 "나는 비록 장애로 군대에 가지 못했지만, 아들 둘을 군대에 보낸 아비로서 사랑하는 사람의 입대가 얼마나 마음 쓰이는 일인지 조금은 안다"며 "그런데도 아미는 '공정'을 이야기하며 BTS에 대한 보다 사려 깊은 애정을 밝히고 있다"고 말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