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노동당 창건 75주년 열병식 참석..."북과 남 두손 마주잡는날 오길 기대"
상태바
北 김정은, 노동당 창건 75주년 열병식 참석..."북과 남 두손 마주잡는날 오길 기대"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20.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호일보=디지털뉴스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창건 75주년 열병식에 참석해 "북과 남이 두손 마주잡는 날 찾아오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10일 조선중앙TV는 평양의 야경을 보여주면서 열병식의 중계를 시작했다. 이날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실시된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에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등이 직접 참석했다. 

김 위원장은 밝은 회색 서양식 정장을 입고 짙은 회색 넥타이를 매고 등장, 연설했다. 김 위원장은 "이 영광의 밤이 드디어 왔다는 사실만으로도 너무나 감격스렵다"며 "위대한 우리 당 창건 75돌을 맞아 나는 당을 대표해 10월의 영광스런 창건절 축하의 인사 드린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전선에서 군 장병이 힘써왔다며 그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이날 열병식은 평양 시내 야경을 배경으로 진행됐다. 명예 기병 상징 종대와 53개 도보중대, 22개 기계화 종대 등이 김일성 광장에 차례로 입장했다.

북한의 열병식 녹화 중계는 2018년 9월 정권수립 70주년 이후 2년 여만이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새벽 김일성 광장에서 대규모 장비·인원 동원하에 열병식을 실시한 정황이 포착됐다"라고 밝힌 바 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