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취약노동자 코로나 의심때 병가 소득손실보상금 지급
상태바
이천시, 취약노동자 코로나 의심때 병가 소득손실보상금 지급
  • 신용백 기자
  • 승인 2020.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시가 취약노동자에게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 시 조기 진단검사를 위한 병가소득손실보상금을 지급한다

취약노동자란 주 40시간 미만의 단시간 노동자, 일용직 노동자, 그리고 택배기사·대리기사, 학습지교사 등과 같은 특수형태노동종사자를 말한다.

지급대상은 6월 4일 24시 이전부터 지급 신청일까지 이천시에 주소지를 둔 내국인 및 영주권자, 결혼이민자로 이날 이후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검사결과 통보전까지 자가격리를 이행한 시민으로 1인당 1회 23만 원을 지역화폐로 지급할 방침이다.

접수기간은 오는 12월 11일까지며 지원대상규모는 226명으로 예산 소진시 종료된다. 

신청은 이메일, 등기우편, 방문접수로 가능하며, 지원 사업 관련 자세한 사항은 이천시청 홈페이지 내 공고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천=신용백 기자 sy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