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칠승 의원 "국민 3명 중 1명꼴 의료용 마약류 처방"
상태바
권칠승 의원 "국민 3명 중 1명꼴 의료용 마약류 처방"
  • 조흥복 기자
  • 승인 2020.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해 우리나라 국민 3명 중 1명이 의료용 마약류를 처방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권칠승(화성 병)의원이 12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의료용 마약류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8년 5월부터 올해 6월까지 최근 3년간 7천950만 명에게 처방된 것으로 확인됐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2018년 2천325만 명, 2019년 3천725만 명, 2020년 6월 1천896만 명이 받았으며 지난해 기준으로 우리나라 전체 국민 3명 중 1명꼴로 처방받은 셈이다.

의료용 마약류 중 가장 많이 처방된 성분은 향정신성의약품 라목에 해당하는 프로포폴이었으며 지난 3년간 1천673만 명이 처방받았다. 

이어 항불안제 피나제팜 919만 명, 항불안제 디아제팜 738만 명, 항불안제 알프라졸람 623만 명, 진통제 페티딘 493만 명, 최면진정제 졸피뎀 443만 명, 최면진정제 미다졸람 383만 명, 마취제 펜타닐(주사제) 368만 명, 항불안제 로라제팜 270만 명, 항뇌전증제 클로나제팜 231만 명 등의 순이었다. 

권 의원은 "의료용 마약류는 치료를 위해 제한적으로 처방이 이뤄져야 하는데 우유주사로 알려진 프로포폴, 공부 잘하는 약 메틸페니데이트 등의 과다 처방이 의심된다"며 " 마약류에 대한 오남용 기준을 하루빨리 마련해 전체 마약류에 대한 지속적인 오남용과 과다투약을 예방하고 의료용 마약류를 처방하는 병의원에 대해서도 지속적인 안내와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