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춘식 국회의원, "공무원 성 비위자 엄중 처벌 필요"
상태바
최춘식 국회의원, "공무원 성 비위자 엄중 처벌 필요"
  • 엄건섭 기자
  • 승인 2020.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지방공무원 성 범죄 사건이 끊임없이 증가하고 있어 공무원 성 비위자들에 대한 처벌 징계 강화 등 추가 조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12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최춘식(국민의힘·포천가평) 의원이 각 시·도에서 제출받은 ‘최근5년간 전국 지방공무원(기초단체 포함) 성 비위 사건 현황’ 자료에 따르면 전국 공무원 성 비위 사건이 ▶2016년 66건을 시작으로 ▶2017년 60건 ▶2018년 82건 ▶2019년 81건 ▶2020년 9월까지 73건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희롱·성폭력 방지 보완을 강조했던 문재인 정부 집권 이후 전국 지방공무원 성 비위 사건은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이다.

‘최근 5년간 발생한 각 시·도별 현황’을 보면 ▶경기도 100건 ▶충남 34건 ▶전남 32건 ▶경남 28건 ▶전북 26건 ▶인천 24건 ▶서울 23건이 발생했다. 특히 수도권(서울, 경기, 인천)의 성 비위 발생이 전체 발생 건수의 40%에 육박했다.

또한 전국 지방공무원들의 성폭행, 성희롱 사건이 지속적으로 발생했지만, 공무원 성 비위자들에 대해 솜방망이 수준의 징계만 처분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공무원 성 비위 사건 징계 현황’을 보면 ▶파면 18건 ▶해임 47건 ▶강등 21건 ▶정직 90건 ▶감봉 67건 ▶견책 88건 ▶기타 31건으로 감봉, 견책, 훈계 등 가벼운 징계가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최춘식 의원은 "현 정부는 성 범죄 근절에 대해 지속적으로 강조하였지만 공직사회 성 비위 사건 발생은 끝없이 발생하고 있다" 며 "매년 의무적으로 실시해야 하는 공무원들의 성 범죄 예방교육과 성인지 감수성 교육이 철저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의구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 의원은 "공무원 성 범죄는 국민들로부터 공직사회 신뢰성을 저하시키고, 동료 직원의 사기를 저하시키는 행위이기 때문에 성범죄 공무원에 대해 무관용 원칙과 엄중한 처벌로 건전한 공직사회를 만들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가평=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