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發 집단감염 고비는 넘겼다… 이번 주까지 상황 예의주시
상태바
추석發 집단감염 고비는 넘겼다… 이번 주까지 상황 예의주시
전반적 감소 추세 보이지만… 당분간 일일 확진자 등락 반복 전망
  • 강봉석 기자
  • 승인 2020.10.13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추석 연휴로 인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차 위기’는 지나간 것으로 평가했다.

다만 추석 연휴 여파 및 한글날 연휴에 따른 영향, 집단감염 발생이 주요 변수가 될 것이란 판단하에 당분간은 국내 확진자 발생 추이를 예의주시하겠다는 입장이다.

또한 일일 확진자 수는 감소 추세 속에서 등락을 반복할 것으로 전망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코로나19의) 평균 잠복기가 5일 정도인 점을 고려하면 지난주 추석 연휴 여파와 관련한 일차적인 위기는 지나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반장은 추석 연휴 여파와 관련해 "연휴와 관련해서는 비교적 안정적인, 우려했던 만큼 그런 확진자 수는 나타나고 있지 않아서 비교적 안정적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그는 "잠복기가 5일보다 더 긴 사례들도 일부 있기에 이번 주까지는 추석 연휴로 인한 여파 등을 계속해서 점검해 나갈 필요가 있다"며 "지난주 금∼일요일 한글날 연휴로 인한 부분 등도 예의주시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이날 신규 확진자 수가 100명에 육박한 것과 관련해서는 전반적인 추세를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1단계로 전환한 첫날인 이날 0시 기준으로 집계된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97명이다. 전날(58명)보다 39명이나 늘었다.

윤 반장은 이에 대해 "평상시 월요일보다 확진자 수가 조금 많은 상황이긴 하지만, 어제 6천여 건 정도 진단 검사가 이뤄졌다. 주말에 집단감염 사례가 있었던 부분 등이 검사 건수로 이어지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하루하루의 상황은 계속해서 등락을 반복하면서 유지될 가능성이 있다"면서도 "전반적으로는 감소 추세에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1단계 전환 이유를 재차 강조했다.

또한 "산발적으로 어떠한 집단감염이 발생하느냐는 부분이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수준에서 중요한 변수가 될 것"이라며 방역수칙 준수를 재차 당부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