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노사민정협, ‘산업재해 없는 일터 조성’ 공동 선언문 채택
상태바
경기도 노사민정협, ‘산업재해 없는 일터 조성’ 공동 선언문 채택
  • 민준석 기자
  • 승인 2020.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경기도내 물류센터에서 화재가 잇따라 발생하는 가운데 도를 비롯한 유관기관들이 산업재해 없는 일터를 만든다.

경기도 노사민정협의회는 13일 한국노총 경기지역본부, 경기경영자총협회, 중부지방고용노동청, 고용노동부 경기지청,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 등과 공동 선언문을 채택했다.

이에 따라 도는 산업안전보건과 관련한 도내 노동안전협의체를 설치·운영하는 방안을 수립하고, 산업안전보건 제도 강화를 도모한다.

한국노총 경기지역본부는 노동자들의 안전보건교육 이수를 독려하고, 사업체 및 노동자들의 개인보호구 사용 등 안전보건 수칙 준수를 안내한다. 

또 경기경영자총협회는 작업장 내 높은 수준의 산업안전보건 기준을 마련하고, 중부지방고용노동청과 고용노동부 경기지청은 산업재해가 다발하는 부문을 집중 점검·계도한다.

아울러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은 산업안전보건 관계 법령 및 기준을 준수하고 있거나 일정기간 무재해를 유지하는 도내 사업장을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한다.

김규식 도 노동국장은 "함께 선언한 사항들을 실질적으로 이행하고 효과를 이끌어내는 것이 중요하다"며 "노사민정이 서로 협력해 노동이 존중받고 안전한 일터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 노사민정협의회는 협력하는 노사관계를 구현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00년 설치 운영 중인 민관 협의체다.

민준석 기자 bgmi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