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와 10월, 이륜차와 사륜차(ATV)
상태바
코로나19와 10월, 이륜차와 사륜차(ATV)
박성철 포천파출소 3팀장 경위
  • 기호일보
  • 승인 2020.10.15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성철 포천파출소 3팀장 경위
박성철 포천파출소 3팀장 경위

2019년 12월 중국에서 처음 발생된 후 중국 전역과 전 세계로 확산된 새로운 유형의 바이러스가 코로나19이다. 정부는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 착용하기 등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참여를 호소했다. 그 결과 코로나19 확산이 주춤했지만 지금까지 장기화되고 있다. 사람이 살아가는 데 기본적으로 필요한 세 가지 기본 요소는 의식주(衣食住)다. 코로나19로 의식주가 불안해졌다. 이런 시기에 이를 해소시켜주는 직업군이 나타났다 바로 ‘배달 라이더’다. 

빠른 배달을 서비스하고 있는 라이더의 역할은 그야말로 소비자 입맛은 물론 마음까지 사로잡았다고 해야 하지 않을까 할 정도이다.  이렇듯 고용주의 필요에 따라 단기 계약을 맺고 일회성 일을 하는 근로자를 이르러 ‘긱워커(Gig worker)’라고 한다, 최근 어느 매체에서는 배달 라이더 연봉이 1억 원이 넘는다는 뉴스가 보도됐다. ‘긱워커의 시대’라고도 한다.

2019년에는 「긱워커로 사는 법」이라는 책까지 발간됐다. 책의 소주제가 ‘원하는 만큼 일하고 꿈꾸는 대로 산다’라고 하니 배달 라이더에 도전하려는 사람이 적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간과하지 말아야 할 것이 있다. ‘교통안전’이다. ‘긱워커’도 안전을 모르는 바 아닐 것이다. 그들에게 시간은 곧 돈이다. 법규 준수보다는 돈을 택할 수밖에 없는 그러한 환경과 사회적 구조가 더 문제일 것이다.

배달 라이더’는 소비자가 원하는 것을 잘 안다. 그래서 더 빨리 소비자를 항해 달린다. 그러나 서비스가 마냥 좋은 것으로만 기억되는 것은 아니다. 소비자들이 도로 위에 있을 때 갑자기 끼어드는 등 순간 도로 위의 무법자로 변하기 때문이다. 배달 라이더의 연령대가 젊다면 사륜차(ATV,일명 사발이)는 어르신들이 많이 사용하는 이동수단이다. 특히 농어촌 지역 어르신들은 운전이 편한 사륜차를 선호한다. 몸이 아프거나 생필품을 구입하기 위해서 보건소, 마트 등을 가는데 많이 이용한다.

10월로 접어 들었다. 농작물을 수확하기 시작하는 계절이다. 사륜차를 이용하는 고령의 어르신들은 인지·반응능력이 낮기 때문에 특히 교통안전에 취약하다. 도로교통공단 자료에 의하면 최근 5년간(2015~2019) 이륜차 교통사고는 9만4천975건이 발생했으며 이 중 2천829명이 사망하고 11만5천929명이 부상을 당했다고 한다. 고령의 어르신이 많이 이용하는 사륜차는 최근 5년간 1천5건이 발생, 이 중 132명이 사망해 다른 차종에 비해 치사율이 13.13명(100건당 사망자 수)으로 7.7배 높았다고 한다.

‘집콕’ 생활하는 사람이 많아졌다. 배달 주문이 앞으로 더 증가한다는 의미이며 이륜차 교통사고도 함께 증가할 수 있다는 문제를 던져준다. 10월은 농어촌 지역에서 농사일을 뗄 수 없는 시기이다. 의식주를 위해 매달려야 하는 소중한 일이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코로나19 조기 종식을 위해 우리 국민은 참고 인내해 왔다. 다시 한 번 힘을 모아 코로나19도 이겨내고 양보하고 배려하는 ‘교통안전’도 10월에 수확해 보자!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