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SK, 민경삼 대표이사 선임
상태바
프로야구 SK, 민경삼 대표이사 선임
  • 최유탁 기자
  • 승인 2020.10.15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야구 SK 와이번스가 신임 대표이사로 민경삼(57·사진) 전 구단 단장을 선임했다. 프로야구 선수 출신으로는 처음이자, 야구인 출신으로는 김응용 전 삼성 사장에 이어 두 번째다.

14일 SK야구단에 따르면 민경삼 신임 대표이사는 프로야구 선수 출신으로 은퇴 후 LG 트윈스 프런트와 코치를 거쳐 2001년 1월 SK 와이번스에 입사했다.

민 대표이사는 운영팀장, 경영지원팀장, 운영본부장 등을 거치며 초창기 SK 전력의 토대를 닦았다. 2010년~2016년 단장직을 수행하면서 프런트를 포함해 재직 기간 구단이 한국시리즈 우승 3회, 준우승 4회의 좋은 성적을 거두는 데 크게 기여한 바 있다.

한편, 지난 5년간 SK 와이번스를 이끌었던 류준열 전 대표이사는 SK텔레콤 고문으로 위촉됐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