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예술인 지원… ‘모두’에 가닿지 않는 손길
상태바
인천 예술인 지원… ‘모두’에 가닿지 않는 손길
인천문화재단, 창작활동 위축 개선 이음카드 ‘추가 캐시백’ 정책 마련
지역 내 예술활동증명 제한 두자 사각지대 해소 필요 아쉬움 목소리
  • 홍봄 기자
  • 승인 2020.10.15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맞춤형 재난지원금. /사진 = 연합뉴스
맞춤형 재난지원금. /사진 = 연합뉴스

코로나19를 계기로 인천지역 예술인 지원정책이 확대된 가운데 사각지대를 해소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14일 인천문화재단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창작활동이 위축된 지역 예술인들을 위해 추카 캐시백 혜택을 제공하는 ‘인천예술인 이음카드’를 지난 12일부터 발급하고 있다. 이 카드로 예술인들은 기존 인천이음카드에서 제공하는 캐시백에 추가로 최대 5%의 캐시백을 받을 수 있다.

지역 문화계에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예술인들을 지원하는 사업 취지에 대해 긍정적인 분위기다.

하지만 사업 대상이 ‘한국예술인복지재단의 예술활동증명이 완료된 인천예술인’에 한정된 것에 대해서는 사각지대 우려가 나온다. 지역에서 활동했지만 예술활동증명을 받지 못했거나 받지 않은 예술인들이 있기 때문이다.

한국예술인복지재단의 예술활동증명을 받은 인천 예술인은 총 3천842명(10월 6일 기준)이다. 이는 현재 인천시에서 실태조사와 설문 등을 통해 파악하고 있는 지역 예술인 수 6천여 명과 2018년 인천연구원에서 조사한 5천여 명 등의 일부에 해당하는 숫자다.

증명을 받기 위해서는 최근 3년 동안 전시나 공연에 참여했다는 자료 제출 또는 예술활동으로 인한 수입이 최근 1년 동안 120만 원 이상임을 증명해야 하는데, 중간에 경력이 단절되거나 증빙서류를 제대로 갖추지 못한 경우에는 어려움이 발생하는 실정이다. 특히 활동을 시작한 지 오래되지 않은 예술인이나 인터넷 활용이 여의치 않는 원로 예술인들은 정보접근성에서 사각지대로 대두되고 있다. 예술활동증명을 완료한 예술인의 연령대를 보면 30대가 37%에 해당한 반면 60대는 8%, 70대는 3%가량이었다.

이에 따라 예술인 복지정책을 시행하기 전 대상이 되는 지역 예술인들이 처한 상황을 파악하고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정윤희 작가는 "코로나19 위기라는 특수한 시대에서 정책 시행에 앞서 지역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한 과정이 이뤄져야 한다"며 "인천 예술인들이 어려움에 처해 있는 지점과 사회적 보장제도 측면에서 어떤 복지정책이 필요한지 지역적 특성에 맞춘 현장 밀착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재단 관계자는 "예술인을 규정할 수 있는 기준이 다 달라 현재 상태에서 공식적으로 말할 수 있는 것은 한국예술인복지재단에 신청해서 증명을 받는 것뿐"이라며 "현재 예술인들이 예술활동증명 신청을 계속하고 있고, 재단에서도 지속적으로 안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