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랜드, 질 새 없이 바쁘다
상태바
전자랜드, 질 새 없이 바쁘다
프로농구 약체 평가 비웃듯 4연승
  • 연합
  • 승인 2020.10.19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가 개막 4연승을 질주하며 단독 선두 자리를 지켰다.

전자랜드는 18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정규리그 전주 KCC와의 홈경기에서 68-66으로 이겼다. 개막 4연승을 달린 전자랜드는 2위 원주 DB(3승1패)를 1경기 차로 앞선 단독 1위를 지켰다.

전자랜드는 이번 시즌을 앞두고 강상재 입대, 자유계약선수(FA) 김지완 이적으로 약체로 평가됐다. 모기업은 이번 시즌을 끝으로 구단 운영을 접기로 하는 악재까지 겹쳐 험난한 행보가 우려됐다. 그러나 예상 밖의 개막 4연승으로 시즌 초반 강력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전자랜드가 개막 4연승을 달린 것은 2015-2016시즌과 2019-2020시즌에 이은 팀 자체 개막 후 최다 연승 기록이다.

전자랜드는 66-61로 앞서다 KCC 정창영과 타일러 데이비스에게 실점해 종료 1분 30초를 남기고 동점을 허용했다. 게다가 공격권까지 다시 잡은 KCC의 역전승 분위기가 감돌았다. 하지만 전자랜드는 종료 6초를 남기고 KCC 송교창의 골밑 돌파를 에릭 탐슨이 블록슛으로 막아내며 위기를 넘기며 마지막 공격 기회를 잡았다. 전자랜드는 이대헌이 골밑을 파고드는 척하다 골밑으로 쇄도하던 탐슨에게 공을 내줬고, 탐슨이 득점으로 연결해 결승점을 뽑았다.

KCC는 2초 전에 다시 공격을 시작, 정창영이 3점슛을 시도했으나 빗나가며 2점 차로 분패했다. 전자랜드는 이대헌이 17득점 5어시스트를 기록했고 정영삼도 12득점으로 분전했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