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A ‘스마트항만’ 업그레이드 박차
상태바
IPA ‘스마트항만’ 업그레이드 박차
AI 기반 시설 관리 시스템 등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 추진
  • 배종진 기자
  • 승인 2020.10.19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만공사(IPA)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경영환경 변화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고 정부의 한국판 뉴딜에 부응하기 위해 실행 가능한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IPA는 지난 8월 정부가 발표한 한국판 뉴딜 5대 분야 20개 과제를 기관 특성에 맞춰 ▶디지털 뉴딜 기반 스마트 항만 구현 ▶그린 뉴딜 기반 친환경 항만 구현 ▶신기술 도입을 통한 안전 항만 구현 ▶지역 발전을 견인하는 사회적 가치 실현 등 4대 추진 방향으로 재구성했으며, 이번에 발굴된 35개 과제를 통해 이를 견인할 예정이다.

먼저 인천신항Ⅰ-2단계 완전자동화 ‘컨’터미널 도입, 스마트포트 정보서비스 확대 등 4차 산업혁명 시대 항만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스마트 항만을 구현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무인운반로봇 등 첨단 스마트 자동화 기기를 갖춘 인천항 스마트 물류센터를 공유형으로 구축해 2023년부터 60여 개 중소기업에 저렴하게 공급함으로써 우수 물류기업의 성장을 유도하고 인천항의 물류 경쟁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해양폐기물을 활용한 도로 포장 건설 보강재 및 자율주행 드론과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한 항만시설물 관리시스템을 개발하는 등 다양한 R&D 사업을 통해 친환경·안전 인천항 구현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김종길 기획조정실장은 "IPA형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는 공공기관으로서 적극적인 과제 이행을 통해 인천항을 혁신과 지속가능 성장을 주도하는 글로벌 스마트 항만으로 성장시키는 것은 물론 일자리 창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등 가시적 성과를 창출하는 데 전사적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