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 세브란스병원 사업계획서 공개" 강원모 시의원, 시 2024년 준공 촉구
상태바
"송도 세브란스병원 사업계획서 공개" 강원모 시의원, 시 2024년 준공 촉구
  • 이창호 기자
  • 승인 2020.10.19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2024년까지 건립을 약속했던 송도국제도시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설립을 밀어붙여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자금조달계획 등 세부 사업계획서를 공개하지 않는 연세대 측에 대한 인천시의 미온적인 태도가 지적되기도 했다.

강원모(민·남동4)인천시의원은 지난 16일 제266회 임시회 시정질문에서 "연세대에 특혜라고 표현할 수 있을 만큼 지원하고 있다"며 "2024년까지 세브란스병원 건립에 대해 박남춘 시장이 책임지고, 안 된다고 하면 더 이상 추진할 필요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시가 충분히 노력했기 때문에 더 이상 끌려가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자금조달계획 등 세부 사업계획서 정도는 나와야 기관 대 기관으로 사업에 신뢰할 수 있지 않겠느냐"며 "지금까지 잘못된 협약은 이전 시정부의 책임이라고 보지만, 2024년 세브란스병원을 시가 강제할 수 없다면 이는 박남춘시정부의 실책"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박남춘 시장은 "아직 공식 사업계획서를 받지 않았지만 계획서를 꼼꼼히 검토해 봐야 한다"며 "계획서 검토 전 서로의 신뢰를 잃어버리면 사업 진행이 어려운 큰 프로젝트로, 시와 인천경제청이 함께 도와 성공시켜야 한다"고 답했다.

그는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 등 대기업 등을 유치할 때도 조성원가로 땅을 주는데 이는 일자리가 생기고 주변 산업이 발전하기 때문으로 연세대도 비슷하게 보면 된다"며 "특혜로 보일 수 있지만 경제자유구역 사업상 그럴 수밖에 없고 불필요한 특혜는 없다"고 말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